NPC의 이야기
2018.01.13 18:10

세션 4 - 시치미야 나나코 : 아는 만큼은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학생 헌터들이 세이프 하우스에서 스터디 합숙을 하는 동안, 시치미야 나나코…… 원래 이 세계에 살던 시치미야 나나코는 하나미와 일레븐, 두 사람과 만났다.

 

설명해 줄 것이 많지만, 따로따로 설명하는 것보단 나을 거다, 라면서 자신의 집으로 두 사람을 초대해서.

 

"정말이지, 내가 널 상대로 심문 같은 걸 하게 될 줄은 몰랐는데……"

 

일레븐은 한숨을 쉬었다.

 

"그래, 한 번 다 말해 봐."

 

"아무리 바보 같은 이야기라도 믿어 준다면 말야."

 

기껏 각오를 다진 일레븐에게 나나코가 한 말은 그 각오를 흔들리게 만드는 것이었다.

 

"……얼마나 바보 같은 이야기를 하려는 건데. 아무튼 해 봐."

 

일레븐은 머리를 싸매쥐며 대답했다.

 

그리고 나나코는 설명을 시작했다. 그 동안의 자신은 자신이 아니었다는 것과, 평행세계의 나나코가 가지고 있던 평행세계의 Dr.이자요이에 대한 기억, 그 세계에 만들어졌었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모노비스트, 그리고 1년 전에 있었던 치환에 대해서도.

 

"……하아."

 

"……하아."

 

하나미와 일레븐은 같이 한숨을 쉬었다. 아무리 그래도 이야기의 스케일이 너무 컸다. 거기다 평행세계 간섭이라니, 신기술이라면 눈에 불을 켜고 달려올 D7의 연구 요원들이 눈에 보이는 이야기가 아닌가.

 

"지어냈다기엔 너무 사실적인 이야기네요……"

 

"믿을 수밖에 없겠지만……"

 

두 사람은 역시 머리가 아팠다. 직접 들은 자신들이라면 몰라도,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고 해 봐야 헛소리로 치부당할 뿐이겠지.

 

"……그리고, 그 세계의 내가 일레븐을 피했던 이유가 있어."

 

"움?"

 

"죄책감이 있었던 거야, 너한테. 그 세계의 내가 접촉자가…… '특이점'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이유가, 네 죽음이었거든."

 

나나코는 담담히 설명해 나갔다. 그 세계는 뱀파이어가 불가시성을 손에 넣지 못한── 정확히말하자면 뱀파이어 헌터나 일반인이 뱀파이어를 「보지 않는 척」하지 않는 세계였다. 뱀파이어 헌터를 해 나가는 사람들은 「각성」할 필요가 없었고, 담피르나 크르스니크도 「보지 않는 척」을 유지하는 경우가 있었다.

 

그리고 그런 세계의, 모노비스트에 의해 여러 번 변동하던 중의 한 시간선에서 일레븐은 모노비스트를 볼 수 없었던 것 때문에 나나코의 눈 앞에서 잡아 먹혔다고.

 

"……정말이지, 그런 주제에 신참 헌터들한테 설명이나 시키려고 찾아오는 건 뭐하자는 거냐. 그래서…… 이제 D7로 돌아오는 거냐?"

 

"읏,"

 

일레븐의 푸념 섞인 말에 이어진 한 마디에, 나미는 짧게 신음했다.

 

"선배…… 아니, 나나코 씨, 이제 모노비스트 사냥은 그만두시는 건가요…… 전부 타인의 기억이니까……?"

 

나미는 힘들게 물었다. 그런 나미를 잠시 응시하던 나나코는 대답했다.

 

"모노비스트 사냥도, 뱀파이어 사냥도 그만둘 생각 없어. 그리고 D7로는 안 돌아가. 선배라고 부르는 건…… 이제 실버 불릿이 아니니까 조금 곤란하네."

 

나나코의 말에 나미는 놀란 표정이 되었다.

 

"어째서? 돌아오지 않을 이유가 없잖아!?"

 

일레븐은 약간의 경악으로 물었다. 멋대로 나간 녀석을 받아 줄지는 둘째치더라도, 본인에게 돌아올 생각이 없는 것은 의외였으니까.

 

"……우리 세계에서는 그 세계처럼 D7이 접촉자로 생체 실험을 하지는 않지만 말야. 하지만…… 난 지금 우리 세계에서는 접촉자가 무슨 수를 써도 손에 넣을 수 없는 이형을 몸에 가지고 있어. 이거면 설명이 됐지?"

 

"뭣……"

 

나나코의 설명에 일레븐은 말문이 막혔다. 그런 상태라면 아무리 이쪽의 D7이라도 진귀한 연구 재료라면서 그녀의 몸을 실험대에 올리려 하겠지. 자신조차도 잠시나마 그럴 충동이 들었을 정도니까.

 

"그 세계에서는 일반적이고, 저성능인 이형이었지만……"

 

나나코는 한 마디를 덧붙이고는 다시 한숨을 쉬었다.

 

그 말을 끝으로 침묵이 이어졌다.

 

"온 김에 차라도 마시고 갈래?"

 

침묵을 깨려던 말은, 또다른 침묵을 부를 뿐이었다.

  • profile
    리포 2018.01.14 22:46
    나나코씨...ㅠ
  • profile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28 17:36
    생각해 보니 적다 만 것 같아서 보충하자면, (이쪽 세계의) 나나코는 빙의된 저쪽의 나나코가 활동하던 기억을 차차 자신의 것으로 해 나가려고 하는 중입니다.

    언젠간 다시 PC들에게 반말을 쓴다든가, 나미와 같이 모노비스트 사냥을 한다든가…… 뭐, 그럴 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독) 도돈토후 방 정리 빈도 축소 변경 안내 (매달 2회 → 매달 1회) update Lenn 2018.10.16 3
공지 도돈토후 방 정리가 11월 1일에 예정되어 있습니다. Lenn 2018.10.16 0
공지 (필독) 도돈토후 방 자동삭제 기간이 3일로 단축됩니다. 1 Lenn 2018.05.01 415
공지 운영진 추가 임명 알림 title: [러브라이브] 마키EX노도치 2017.10.17 245
공지 헌터홀 관리자 명단 (2017.10.18) title: np2의사양반 2017.01.05 419
공지 헌터홀을 처음 찾아오신 분들에게 3 title: np2의사양반 2016.03.17 2068
공지 헌터홀 이용 규정 안내 4 title: (GC) R-맨니모나 2015.02.11 1728
공지 공지 비내티컬 고삼즈 디스코드 서버 & 구글 스프레드 시트 2 title: (GC) N-맨크로우™ 2017.10.28 37
공지 헌터 시트 헌터 시트 양식 1 title: (GC) N-맨크로우™ 2017.10.22 20
공지 공지 하우스 룰 & 세션의 진행에 대해 (최종수정 11/8) 2 title: (GC) N-맨크로우™ 2017.10.16 64
60 후기 / 잡담 GM 후기 1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13 6
59 NPC의 이야기 세션 4 - ??? : 죽거나, 미치거나, 싸우거나 2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13 5
58 NPC의 이야기 세션 4 - 저스티스 : 헌터 입문 2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13 6
» NPC의 이야기 세션 4 - 시치미야 나나코 : 아는 만큼은 2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13 5
56 NPC의 이야기 세션 4 - Dr.이자요이 : 그리고 새로운 전장으로 2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13 6
55 리플레이 세션 4 - 가족을 지키기 위해 봐주지 않을 테니 각오해 2 file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13 5
54 후기 / 잡담 리포의 후기 : "수고하셨습니다, 여러분!" 리포 2018.01.12 4
53 헌터 시트 김풀잎 세션 4 시트 하기나 2018.01.11 3
52 헌터 시트 한시연 세션 4 시트 닭둘기 2018.01.11 0
51 헌터 시트 이 하은 쟝 세션4 SpycraP 2018.01.11 1
50 리플레이 세션 3 후일담 1 file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06 5
49 공지 세션 4 공지입니다. 3 title: (GC) N-맨크로우™ 2018.01.05 5
48 공지 연말인데 한 주 더 쉴까요? 4 title: (GC) N-맨크로우™ 2017.12.24 19
47 공지 분기 선택 title: (GC) N-맨크로우™ 2017.12.21 6
46 헌터 시트 PC3 은세윤 (세션4) 리포 2017.12.12 9
45 NPC의 이야기 세션 3 - 안세나 : 결의 1 title: (GC) N-맨크로우™ 2017.12.12 5
44 NPC의 이야기 세션 3 - Dr.이자요이 : 2년 전의 어느 날 1 title: (GC) N-맨크로우™ 2017.12.12 5
43 NPC의 이야기 세션 3 - 시치미야 나나코 : 세계를 넘어선 악연 2 title: (GC) N-맨크로우™ 2017.12.12 7
42 공지 다음 주는 한 주 쉬어가고자 합니다. 3 title: (GC) N-맨크로우™ 2017.12.10 70
41 공지 세션 3-2 공지입니다. 4 title: (GC) N-맨크로우™ 2017.12.06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LOGIN

SEARCH

MENU NAVIGATION